생활건강

 

 

 

 

얼마 전 병원에 갔다가 재미있는 이야기를 들었습니다. 진료를 기다리는 듯한

 

40대 후반 즈음의 건장한 남성 두 분의 대화였는데요.

 

한 분이 말합니다. “건강검진을 받았는데 콜레스테롤 수치가 높게 나왔다.

 

혈압도 정상범주가 아니라는데 걱정이다.”

 

듣고 있던 다른 분이 말합니다.

 

 

 

 

           “물 많이 마셔. 커피 줄이고. 담배 끊고. 운동하면 좋아져.”

 

 

 

 

언제부터인가 수분섭취와 금주, 금연이 만병통치약인 것 처럼 회자되는 걸

 

볼 수 있습니다.

 

물론 하나하나 다 맞는 이야기입니다. 거기에 ‘긍정적인 생각’까지 더하면

 

좀 더 그럴듯한 대답일 수도 있을 것입니다.

 

 

 

하지만 이 대화가 현대사회에서 건강한 삶을 지키기 위한 현명한 판단일까요?

 

 

 

2009년 즈음, 흥미로운 기사를 보았습니다.

 

여성의 출산에 대한 내용이었는데요.

 

80년대에 출생한 여성이 서른 살을 넘기는 시점에서 나이대별

 

산모의 건강상태를 알아보는 조사였습니다.

 

30세 이후 출산을 노산이라고 가정하였을 때, 출산 시 노산 시기에 접어든

 

70년대생 산모가 건강할 것이냐, 아니면 그보다 나이도 어리고

 

상대적으로 건강을 간직한 80년대생 산모가 건강할 것이냐에 대한

 

비교였습니다.

 

 

어떤 결과가 나왔을까요?! 놀랍게도 나이가 어린 80년대생 산모보다

 

70년대생 산모의 건강상태가 훨씬 좋다는 결론이 나왔습니다.

 

 

 

 

그 이유로 분석된 것이 ‘생활건강’의 변화였습니다. 80년대 이후

 

인스턴트 음식과 패스트 푸드와 같은 식습관의 변화와

 

환경호르몬에 대한 노출 등 주변 여건이 바뀌었다는 것입니다.

 

따라서 건강을 위협할 수 있는 요인들에 대한 접근성이 높은

 

80년대생 산모의 건강상태가 더 좋지 못하다는 결론이 도출되었습니다.

 

 

 

즉, 나이가 어리고 스스로가 노력한다 하더라도 자신을 둘러싼 환경이

 

개인의 건강을 침해할 수 있다는 것입니다.

 

 

 

자, 그렇다면 과연 물을 많이 마시고 운동을 열심히 하면

 

자신의 건강을 지킬 수 있을까요?!

 

 

 

 

 

 

 

건강에 적신호가 들어올 때에는 그 요소들을 관장하는

 

각각의 기관들이 있습니다.

 

 

단순히 관리 안하면 건강이 나빠지고 운동하면 다시 좋아진다는

 

상식차원의 원인이 아니라, 건강요인을 움직이게 하는

 

명백하고 정확한 정보를 알아내야 하는 것이지요.

 

 

유전자 검사는 바로 이 부분에 강점이 있습니다. 유전자에 기록된

 

몸 속 건강지도를 정확하게 찾아내어 명확한 원인과

 

개선책을 찾아내 주는 것이지요.

 

 

 

균형잡힌 식사와 규칙적인 생활, 꾸준한 운동, 충분한 수분섭취…

 

본인이 아무리 관리를 잘 해도 자신도 모르는 사이 위험요소들에

 

노출된 채 살아가는 현대인에게 이것만으로는 건강을 지키기에

 

충분하지 못한 것입니다.

 

 

 

콜레스테롤, 혈압, 혈당 등 건강에 관심이 없는 사람도 한번쯤은

 

들어 보았을 단어들입니다.

 

이제는 보다 적극적이고 현명한 자세로 자신의 건강을 관리해야 할 때입니다.

 

 

 

나에게 꼭 맞는 인생지표.

 

유전자 검사를 통해 만드실 수 있습니다.

 

 

 

상품 리뷰
No Subject Name Date Grade
상품 문의
No Subject Name Date State